06.05
뉴스홈 > 비즈니스IT
카카오엔터, NH투자증권 디지털 혁신 지원한다AI·모바일 기술 활용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구축
   
▲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왼쪽),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아이티데일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의 디지털 워크플레이스(Digital Work Place) 구축에 나선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NH투자증권과 ‘디지털 혁신 및 AI 활용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IT 혁신 역량과 인공지능(AI) 기술력, 모바일 플랫폼 노하우, 일하는 문화 등을 활용해 NH투자증권 임직원의 커뮤니케이션 인프라와 일하는 문화 혁신을 지원한다.

우선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개발 중인 기업용 메신져 플랫폼을 활용해 NH투자증권의 핵심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디지털화 한다. 임직원 간의 편리하고 효율적인 소통을 돕고 기존 업무시스템과 연계한 확장 기능을 제공한다. 여기에 ‘공개, 공유, 소통’으로 대표되는 카카오의 일하는 문화와 방식을 접목해 NH투자증권의 일하는 문화를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음성인식, STT/TA 등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기술력을 NH투자증권의 금융투자 역량에 더해 고객 서비스를 혁신하고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중장기적으로는 클라우드, 빅데이터 관리 및 분석 솔루션, AI 기반의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SW(SaaS) 영역에서도 협업해 디지털 업무 혁신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는 “국내 AI기반 플랫폼 및 솔루션 전문 기업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파트너가 돼 매우 기쁘다”면서, “이번 양해 각서 체결을 계기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우수한 플랫폼 및 콘텐츠와 NH투자증권의 지식과 노하우를 융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디지털 혁신의 리더로서 플랫폼 및 AI 기반을 강화하고자 하는 NH투자증권과 AI 기술 리더로서 기업 업무 혁신의 파트너가 되고자 하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만나 최고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가겠다”며, “NH투자증권의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의 과정을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