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6
뉴스홈 > 칼럼
[4차 산업혁명 트렌드] 오감을 충족시켜라

[4차 산업혁명 트렌드] 오감을 충족시켜라

[컴퓨터월드] 바야흐로 혁신의 격동기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필두로 해마다 새로운 디지털 기술이 등장하여 기하급수적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동시에 기술을 경제적 가치로 전환하기 위한 스타트업 창업이 늘고 있다. 주요 스타트업의 경제적 가치가 전통 기업을 능가하면서 스타트업을 창업한 기업가에 대한 세간의 관심도 엄청나다. 스티브...
  • 2019.03.31 / PM 8:09

하나로텔, 손바닥으로 하늘 못 가린다

하나로텔레콤의 '600만여명 고개정보 유포사건'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텔레마케팅 업체 등에 불법으로 유포된 건수만 해도 8,500만여건. 600만여명의 가입자는 물론 평균적으로 100여개의 사이트에 자신의 이름과...
  • 2008.04.24 / PM 1:23

삼성이 속죄하는 길은

삼성 특검에 의해 밝혀진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보유액은 4조 5천억원. 이 가운데 1조 쯤 떼어내 10억 씩 1천 개 소프트웨어 기업에 투자하면 어떨까. 순전히 연구개발비로, 기발하고 제법 실현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 2008.04.22 / PM 3:26
LGT의 독자노선 '그 전망은'

LGT의 독자노선 '그 전망은'

이동통신 시장에서 LG텔레콤의 외로운 경쟁은 비단 어제 오늘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LGT는 최근 들어 그런 독자적 행보를 더욱 가속화 하는 느낌이다. 마치 그 길이 지름길이라도 되는 양, SK텔레콤이나 KTF와는 전...
  • 2008.04.13 / PM 6:36

IT공동화(空洞化)가 우려된다

"지식경제부의 IT관련 정책에 'IT산업'이 보이지 않는다."요즘 이렇게 말하면 덜떨어진 사람이다.지경부의 '5대 주력산업과 IT의 만남' 프로젝트를 보라. "자동차, 조선, 국방, 의료, 건설 등 우리나라의 5대...
  • 2008.04.07 / PM 9:02
기업의 당면과제 : IT 전문가의 부재

기업의 당면과제 : IT 전문가의 부재

IT 기업들이 특히 벤처들이 IT 전문가의 부족으로 아우성이다. 할 일은 많은 데 막상 기획, 개발, 관리를 담당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전문가라 함은 "어떤 분야를 연구하거나 그 일에 종사하여 그 분야에 상당한...
  • 2008.03.31 / PM 1:11
[기자칼럼]스마트콜드체인 기술개발 시급하다

[기자칼럼]스마트콜드체인 기술개발 시급하다

냉장 · 냉동 식품 관리를 위한 스마트콜드체인(Smart Cold Chain)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업계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서울시의 경우 냉장 · 냉동식품 배송 과정에서 냉장/냉동 차...
  • 2008.03.30 / PM 6:33

티맥스 별곡(別曲)

한국기업이 개발한 독자적인 OS가 있다면 성공할 것인가?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을까?국내 시장에서만이라도 자리를 잡을 수 있을까?냉정하게 판단컨대 현행 IT시장구조에서는 '계란으로 바위치기'이다.그렇다면 독자적인...
  • 2008.03.23 / PM 10:27
MID, UMPC 전철 밟나?

MID, UMPC 전철 밟나?

MID(Mobile Internet Device)가 올해 초부터 CES2008, 세빗2008과 같은 세계적인 IT 박람회에서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유저인터페이스와 취약한 배터리 등으로 외면...
  • 2008.03.23 / PM 12:35
[칼럼] 보안1등급 매체들, 보안성과 편의성 제대로 고려했나?

[칼럼] 보안1등급 매체들, 보안성과 편의성 제대로 고려했나?

보안성을 강화하면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고, 편의성을 강화하면 보안성이 약해지는 상반 논리가 '보안 등급별 이체 한도의 차등화' 시행을 앞두고 금융업계에서 다시 뜨겁게 대두되고 있다.4월 1일 부터 보안등급별 이체 한...
  • 2008.03.17 / AM 11:38

'토익'같은 tpmC, 서둘러 TPC-E로 가라

요즘 'tpmC'하면 자꾸 '토익'이 연상된다. 둘 사이에 공통점이 많기 때문이다.이 둘은 각각 서버 선정/인력 채용 시 서류전형 커트라인으로 작용한다는 점, 예전에 비해 변별력이 많이 떨어졌다는 점이 닮았다. 또...
  • 2008.03.10 / PM 8:31
이명박 정부의 '경제살리기'와 '아킬레스건'

이명박 정부의 '경제살리기'와 '아킬레스건'

지난 역대 정부들에 비하면 이명박 정부는 행복한 출범을 누리고 있다. 결코 쉽지 않은 과제이긴 하지만 '경제살리기'라는 단순명료한 국민의 염원이 힘을 모아주고 있기 때문이다. 백전호 논설주간무엇보다도 팽팽한 대결구도...
  • 2008.03.10 / AM 1:09
방송통신위원회에 거는 기대

방송통신위원회에 거는 기대

오랜 산고 끝에 방송과 통신을 융합한 정책과 규제를 담당할 방송통신위원회가 출범하게 됐다. 미래 대한민국의 먹을거리를 창출해야 하는 막중한 사명을 걸머지고 하나의 융합 부처가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성공적인 시작과...
  • 2008.03.05 / PM 3:57

중소기업이 대기업을 이기는 브랜드전략

브랜드를 중시하는 기업은 일반적으로 소비재를 다루는 기업이나 대기업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중소기업이나 공공기업에서도 브랜드에 대한 중요성은 날로 높아가고 있다. 브랜드의 정의를 살펴보면 "독특한 이름이나 상...
  • 2008.03.05 / PM 3:47
새 정부의 IT정책 성공을 위하여

새 정부의 IT정책 성공을 위하여

2월 25일, 오늘은 17대 대통령이 취임하는 날이다. 지난 대선 때 누구를 지지했건 모든 국민들은 오늘 새 정부의 출범에 마음을 가다듬고 축하에 나설 것이다. 힘든 경제 상황을 타개하고자 국민들이 불러온 새 정부인...
  • 2008.02.25 / AM 1:47
[기자칼럼]유비쿼터스정책팀의 방통위 이관 '부적절'

[기자칼럼]유비쿼터스정책팀의 방통위 이관 '부적절'

새정부 출범과 함께 해체되는 정보통신부의 각 본부 및 과들의 향후 거취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미래정보전략본부 아래의 유비쿼터스정책팀의 방송통신위원회로 이관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이렇다보니 일각...
  • 2008.02.23 / PM 2:08
[기자칼럼]보안제품을 '보안'이라 말 못하는...

[기자칼럼]보안제품을 '보안'이라 말 못하는...

국내 보안 업계에는 보안 제품을 보안이라 말 못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명목상 보안이 아닌, 다른 이름을 붙여 제품을 공급하는 일들이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는 보안을 위해 제품을 도입했어도, 그게 보안...
  • 2008.02.17 / PM 1:29
차기정부가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되는 사업들

차기정부가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되는 사업들

정권교체와 대대적인 정부 조직 개편을 앞두고 산업현장의 최대 관심사는 각종 프로젝트의 진행여부에 쏠려 있다. 계획된 정부 주도의 프로젝트는 경제적 가치로 보면, 곧 예정된 수요창출이자 국민경제 활성화의 최대 모멘텀이...
  • 2008.02.10 / PM 12:25

2007년 하반기 스타마케팅

브랜드컨설팅 전문업체인 브랜드38 연구소(Brand38.com)에서는 1차 조사에서 선정된 257명의 스타 중 30명의 스타를 선정하여 2007년 11월 26일부터 12월 5일까지 10일간 2,000명의 브랜드38...
  • 2008.02.05 / AM 9:29
IT업계에서 없어져야 할 일들

IT업계에서 없어져야 할 일들

한국IBM과 한국HP. IT업계를 대표하는 이 두 기업이 몇 년 사이를 두고 '납품 비리'라는 사법적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어느 사회, 어느 분야나 사람 사는 곳에 부조리가 없는 곳은 없다. 그렇게 생각하면 이 사건...
  • 2008.02.04 / AM 8:58

[기자칼럼]안연구소, 비즈니스2.0으로 진화하라

"백신 소프트웨어의 무료화는 전 세계 유례가 없는 현상입니다. 무료 백신은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이 아닙니다."안철수연구소의 오석주 대표가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말이다. 최근 알툴즈의 알약과 네이버의...
  • 2008.01.25 / PM 3:50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